전체보기

인사말

동문상호간의 애정친목도모를, 그 무엇보다도 최우선으로 생각합니다.
총동문회장

존경하는 강원고등학교 선, 후배 동문 여러분 !!

영광스러운 강원고 제18대 총동문회장의 중책을 맡게 된 20회 황 영 균입니다.

모든 면에서 부족한 제가, 60여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우리 강고의 제 18대 총동문회장이라는 과분한 소명을 맡게 됨에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인사드립니다.

먼저, 지난 2년간 동문회를 위하여 헌신적인 노고를 아끼지 않으신 17대 최대식 회장님을 비롯한 임원진 여러분, 음으로 양으로 열과 정성을 다해 봉사해주신 모든 동문 선,후배님들께 마음속 깊이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사랑하는 동문 선, 후배 여러분 !!
최근 수년간 자랑스런 우리 강고의 동문들은, 타 학교의 시기와 질투를 느낄 정도로 엄청난 발전과 성공을 이루었습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예술, 스포츠등 모든 분야에서 빛나는 성과를 이루고 있으며, 나라의 발전과 지역의 성장을 위해 중추적인 역할들을 해오고 있어 강고 동문으로서 뿌듯한 자부심을 느끼게 하고 있습니다.

각자가 살아온 세월의 흔적과 추억의 공간들은 조금씩 다르겠지만, 동문이라는 두 단어는, 모교를 향한 그리움과 함께 늘 가슴을 뛰게 하고 설레게 합니다.

존경하는 동문 선, 후배 여러분 !! 흔히들 “국적은 바꿀 수 있지만 학적은 바꿀 수 없다” 는 말이 있습니다. 모교의 영광은 우리의 영광이요. 모교의 수치는 우리의 수치입니다.

동문 개개인의 발전이 동문회의 발전이요. 동문회의 영광이 동문들의 영광이 됩니다. 서로의 생각과 이념이 조금씩 다를지라도 우리 동문회는 소통의 통로를 잘 만들어, 화합의 장이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습니다. 동문들의 자긍심을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실질적인 삶에서도 도움이 되는 동문회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이제 18대 총동문회는 17000여 동문의 마음을 가슴에 담아 2년간의 여정을 시작합니다.

선, 후배 동문들께서 열과 성을 다해 이룩해 놓으신 터전위에, 모든 역량을 쏟아 더욱 발전하는 동문화를 만들어 가기를 다짐합니다.
하늘을 나는 연은 순풍이 아니라 역풍에 가장 높이 난다는 말이 있습니다. 비록 코로나팬더믹에 모두 어려운 상황이지만, 지금의 어려움과 시련이 우리 강고인을 더 강하고 굳세게 만드리라 확신합니다.

미력하나마, 모교가 명실공히 최고의 명문 사학으로 자리매김하는 그날까지 모든 동문들의 마음을 모아 모교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의견과 목소리를 내고 실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우리 모두가 모교와 동문회를 위해 한마음으로 고민하고, 그 고민의 결과를 충실히 실행할 때 , 세상사람들은, 우리들을 멋진 강고 동문회라 부를 것입니다.
선, 후배님들의 변함없는 관심과 뜨거운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1.04.24 강원고등학교 제 18대 동문회장 황영균